정부, 5·1절 남북노동자행사 실무접촉 방북 승인

통일부는 8일 개성에서 진행되는 북한 노동단체와 실무접촉을 갖겠다는 한국노총의 방북 신청을 승인키로 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5.1 노동절을 기념해 남북 노동자 통일대회 개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서 실무접촉단이 방북을 신청했다”며 “정부로서는 이번 실무접촉과 관련해서는 일단 승인을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내일로 실무접촉 예정되어있기 때문에 오늘 중에 승인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 관계자 2명과 민주노총 관계자 3명은 8일 개성에서 북한 조선직업총동맹 관계자들과 만나 5월 1일 120주년 노동절 공동행사 개최 건을 협의한다.

남북 노동단체들의 노동절 공동행사에 대해 정부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정부 입장을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지난 방북시 아주 원론적인 차원의 합의만 있었던 것으로 보고 받았다”면서 “내일 실무접촉이 진행되는 것을 보고 노동절 대회의 구체적인 일정, 장소, 개요 등이 나오게 되면 정부입장을 정리를 해 나간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대표단은 3월 5, 6일 중국 선양에서 북한 조선직업총동맹(직총) 관계자들과 만나 5월 1일 ‘노동절’을 기념해 서울에서 공동행사를 개최키로 합의한 바 있다.


북한은 6·15 10주년을 기념하는 올해 각계각층의 왕래와 접촉을 확대해나간다는 입장을 신년공동사설을 통해 밝혔다. 북한은 5·1 기념행사와 더불어  6·15와 8·15를 기해 민간차원의 기념행사를 공세적으로 제기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에 대한 정부의 태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