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개 분야 비상대책팀 가동

정부는 9일 오후 정부 중앙청사에서 한명숙(韓明淑) 총리 주재로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따른 긴급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국제금융, 국내금융, 수출, 원자재 확보, 생필품 가격 안정 등 5개 부문에 대한 분야별 비상대책팀을 즉각 구성키로 했다.

한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발표가 우리나라 경제 전반에 미칠 부정적 효과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점검하고 금융시장과 원유, 원자재 확보를 중심으로 상황을 면밀히 점검,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앞으로 상황 점검 추이에 따라 경제적 파급 효과가 커질 수 있기 때문에 분야별 비상대책팀을 구성, 운영키로 한 것”이라며 “핵실험 관련 긴장이 완화되는 시점까지 각 비상대책팀을 통해 일 단위로 경제상황을 점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어 “신용평가사와 해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정부의 대응상황을 정확히 알림으로써 해외시장의 시장불안감 확산 방지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정부는 경제적 안정을 위해 오늘의 이 상황을 치밀하게 관리할 계획”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평상시와 다름 없이 경제활동을 해 주실 것을 말씀드린다”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당초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할 예정이었으나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따라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회의에는 권오규(權五奎) 경제부총리와 정세균(丁世均) 산자, 장병완(張秉浣) 기획예산처 장관, 윤증현(尹增鉉) 금감위원장, 이성태(李成太) 한국은행 총재, 김영주(金榮柱) 국무조정실장, 진병화(陳炳化) 국제금융센터 소장, 윤대희(尹大熙) 청와대 경제정책수석 등이 참석했다.

한편 한 총리는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따라 이날 저녁 예정됐던 한.중동이슬람 문화예술대전 개막 리셉션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