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7세 女軍 총격설’ 접수된 바 없다”

정부는 21일 금광산 관광객 피살사건의 피해자인 고(故) 박왕자(53) 씨에게 총격을 가한 북한 군인이 17세 여군이라는 한 언론매체의 보도에 대해 관련 사실이 접수된 바가 없다고 확인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박 씨에게 총격을 가한 북한 군인이 17세 여군이라는 보도는) 합동조사단에서 확인한 결과 관련 내용이 접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동아일보는 21일 정보 당국자를 인용, “최종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입수된 정보에 따르면 박 씨에게 총격을 가한 북한 군인이 입대한 지 얼마 안 된 17세 여성”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동아일보에 정보를 제공한 당국자를 확인, 관련 사실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김 대변인은 “보도기사가 나갔기 때문에 어떻게 입수했고, 누구의 얘기인지를 확인하고 있다”며 “진상 규명이 목적이기에 협조를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한국 민간단체들에 7, 8월 중 백두산 관광과 아리랑 공연 등에 대규모 참관단을 보내 줄 것도 타진하고 있다”는 신문보도에 대해서는 “일부 징후가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