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2일 적십자 실무접촉 개최” 北에 제의

정부는 5일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12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자고 오늘 오전 통지문을 통해 북측에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측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측의 제안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하루라도 빨리 이산의 한을 풀 수 있도록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하자는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후속 조치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대변인은 이어 “북측이 남북 이산가족의 아픔과 고통을 고려하여 우리 측의 제의에 조속히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북한이 우리 측이 제의한 적십자 실무접촉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지난달 14일 ‘남북 고위급 접촉’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에 합의해줬다고 주장하고 있는 만큼 실무접촉이 아닌 ‘남북 고위급 접촉’을 역제의 해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의 입장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에 대한 논의보다 금강산 관광 재개, 5·24조치 해제, 대북 지원 등에 대한 관심이 더 크기 때문이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북한에 공식 제안했으며 지난 4일 청와대 국무회의에서도 이산가족들의 생사확인, 서신교환, 화상상봉을 실현하기 위해 북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