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2월까지 정상회담 가시성과 내겠다”

정부는 2007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합의사항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의 순조로운 이행을 위해 12월 초에 북측과 별도 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 주재로 15일 오전 7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2007 남북정상선언이행 종합기획단’ 첫 회의에서 이같은 추진계획이 보고됐다.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공동위원회’ 1차 회의를 12월 초에 여는 방안 등을 포함한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보고했다.

이를 위해 청와대와 통일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건설교통부 등 관련부처들이 참여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태스크포스(TF)가 이행기획단 산하에 설치됐다.

한편, 정부는 11월 중 총리 회담과 국방장관회담, 경제협력공동위원회 등 3개 남북간 회담을 모두 완료하고, 12월 중에는 가시적 성과를 도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행기획단은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국무조정실 기획차장(부단장)과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 재정경제부, 법무부, 문화관광부, 산업자원부, 보건복지부, 농림부, 해양수산부, 건설교통부, 기획예산처 등 13개 부처의 차관, 청와대 안보수석, 경제수석, 시민사회수석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 조직으로 구성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