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힐 차관보에 수교훈장 광화장 수여

주한 미국대사 출신으로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20일 정부로부터 수교훈장 광화장을 받는다.

이를 위해 19일 현재 베이징에서 북한 김계관 외무부 부상을 북핵신고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힐 차관보는 이날 밤 입국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 조희용 대변인은 이날 “한미 관계 발전과 북핵 문제 해결 진전에 기여한 공로를 평가해 힐 차관보에게 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조 대변인은 “통상 주한대사로 일정기간 근무한 인사에게 훈장을 수여해왔다”면서 “힐 차관보의 경우 짧은 기간(1년)이지만 주한대사를 역임했고 재임중에 한미동맹 발전에 기여했으며 6자회담 수석대표로 북핵 진전에 기여한 공로가 있다”고 설명했다.

수교훈장 광화장은 노무현 대통령을 대신해 송민순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전 11시 외교부 청사에서 수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송 장관과 힐 차관보는 천영우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를 만나 6자회담 재개 문제와 한미 관계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