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회령 영유아 구호에 17억원 지원

정부는 30일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인 ‘회령지역 영유아 지원사업’과 대북 민간단체가 추진하는 보건의료체계 개선사업 등 3개 합동사업에 대해 남북협력기금 37억여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통일부는 지난 27일 제19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개최 결과 대북지원 민간단체인 한국JTS(대표 최석호)가 추진 중인 ‘회령지역 영유아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 등 2건의 안건을 서면으로 의결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회령지역 영유아 지원사업’의 구체적인 지원내용은 ▲모자보건센터 건립 ▲영양개선 ▲질병관리 ▲건강관리, 수송비 등으로 17억원이 지원된다.

통일부는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은 식량난 장기화로 영양부족에 시달리는 북한의 5세 이하 영유아와 산모•수유부에 대해 영양, 질병, 건강 등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지난해부터 국제기구와 민간단체를 통해 추진하여 온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JTS가 주관하는 컨소시엄이 북측과 합의서 체결 등 제반절차를 완료하였기에 영유아사업을 지원하게 됐다”며 “이번에 지원하는 회령지역은 한반도 최북단 접경지로 식량사정이 특히 열악하고 보건의료 환경이 취약하여 영양개선 및 질병관리가 우선 필요한 곳”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또한 나눔인터내셔날(대표: 이윤상)이 주관하는 ‘보건의료체계 개선사업’ 등 대북지원 민간단체가 추진하는 3개의 합동사업에 대해 남북협력기금에서 37억62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통일부는 올해 5개 신청사업에 대해 통일부•농림부•보건복지부 등 정부기관 및 학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단이 ‘기금지원 심사평가지침’에 따라 심사한 결과 3개 사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심사기준은 전년도 사업성과•집행율 40%, 전문가 현장실사 10%, 금년도 사업계획 심사 50% 등이다.

올해 선정된 3개 합동사업은 △보건의료체계 개선사업(나눔인터내셔날 등 6개단체) 17억2000만원 △농촌시범마을 조성사업(남북나눔운동 등 4개단체) 13억1800만원 △강남군 종합복지사업(굿네이버스인터내셔날 등 5개단체) 7억2400만원이다.

이 사업은 2005년부터 단순 구호성 지원을 넘어 중장기적 북한의 개발협력을 위해 민-관 협력차원에서 3개 이상 민간단체가 협동 형태로 추진하는 합동사업에 대해 매칭펀드 방식으로 지원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