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협력기금 운용계획 바꿔 北 493억 지원

정부는 4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교추협)를 열어 ‘대북 수해복구 및 긴급구호’ 명목으로 493억원의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교추협은 이날 북한수해 복구자재 및 장비 지원에 374억원 상당을 지원하고, 유엔 인도지원조정국(OCHA)의 긴급구호 호소에 대해 200만불(19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다.

또한 교추협은 대북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인도적 지원사업을 수행을 위한 사업비 확보를 위해 2007년도 남북협력기금 운용계획을 변경했다.

협력기금 항목중 ‘인도적 사업’ 명목으로 당초 2천560억원이 배정됐으나 북한 수해로 인한 지원이 늘어나면서 여유자금(1천420억) 중 450억원을 인도적 사업 명목으로 변경해 총 3천10억원으로 증액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인도적 사업비 가운데 남은 기금이 43억원에 불과해 기금 여유자금(1천420억원)에서 450억원을 인도적 사업비로 용도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한편, 복구 자재 및 장비지원은 북한이 도로유실과 자재장비 부족 등으로 수해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은 이달 10일경 부터 육로와 해로를 병행해 9월 말까지 전달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시멘트의 경우 10월 중순까지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지원 내역으론 시멘트 10만t, 철근 5천t, 경유 500t, 피치 2만t 등 복구 자재 지원과 트럭 80대(8t 20대, 5t 60대), 복구장비(4종) 20대, 등 374억원(수송비 등 부대경비 100억 별도) 어치가 지원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