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재 6자회담이 가장 유용한 방식”

정부는 북한이 거부하고 있는 6자회담을 대신할 새로운 채널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대해 현재로서는 6자회담이 가장 좋은 방식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7일 외교부청사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6자회담 전망에 대해 “미국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이 현재로서는 6자회담이 가장 좋은 틀이라는 입장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변인은 최근 미국을 방문했던 이용준 외교부 차관보와 허철 평화외교기획단장도 미국 측과 “6자회담 이외의 틀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현재로서 6자 틀 내에서 미북간 양자 접촉이 가장 좋은 방식일 수 있다”며 “미북 접촉이라도 양국(한미간) 동맹관계가 굉장히 긴밀하게 협의를 한다는 전제 하에서 미북 접촉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6자회담으로 가는 과정으로서 남북과 미국, 중국의 4자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얘기하기에는 너무 이르다”며 “좀 더 전개돼 나가는 상황을 봐야한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중국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왕자루이(王家瑞) 당 대외연락부장이 대북 특사로 보낼 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아직 중국으로부터 그 같은 사실을 통보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성사 가능성에 대해 문 대변인은 “저희가 알고 있는 바로는 방북은 추진되지 않고 있다”며 “그런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