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재 개성관광 중단까지는 검토 안해”

북한 주민들은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 발생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정부가 20일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은 지난 12일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담화 발표 후 당일 대외용 매체에서 관련 방송을 했을 뿐이어서 북한 주민들은 사건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면서 “이는 정보기관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북측의 대남 비난 동향에 언급, “통상적 비난은 지속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그 빈도는 약간 감소했는데 의미있는 감소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관련 움직임에 대해 이날 오후 합동대책반 제3차 회의를 갖고 합동 조사단의 활동 내용과 현대아산 대북사업 관련 점검.평가단의 조사 상황을 점검했다고 소개했다.

현재 합동조사단은 사건 피해자인 고(故) 박왕자씨가 묵었던 금강산 비치호텔의 CCTV 배치도와 기존에 입수한 CCTV, 관광객들이 찍어온 현장 주변 사진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개성관광 중단 가능성과 관련, “현재로서는 중단까지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 “여러가지 사항을 점검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사건 발생 열흘째를 맞은 이날까지 정부는 판문점 연락관 접촉 시도 및 통일부 대변인 성명 발표 등 대북 조치를 세차례 했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등 고위급회의와 대책반 회의 등 총 19차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김 대변인은 소개했다.

한편 남측 관광객 방북이 중단된 금강산에는 이날 현재 내국인 328명과 외국인 618명 등 사업 관련자 946명이 체류하고 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