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행사로 격상된 ‘제2연평해전’은

제2해군함대사령관 주관으로 치르다 올해 처음 정부 행사로 격상된 제2연평해전 추모식이 29일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6주기를 맞는 제2연평해전 추모식은 지난해까지 해군 2함대사령관 주관으로 열렸으나 이명박 대통령이 대선공약으로 내세운 ‘전ㆍ사상자 보상 및 예우 개선’에 따라 격상됐다.

정부 주관 행사로 격상되면 국무총리가 정부 대표로 참석하며, 정계 인사와 일반국민 등이 참여하는 범국민 행사로 열린다.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29일 오전 10시께 서해 연평도 서쪽 해상에서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이 우리측 해군 고속정인 참수리 357호에 선제공격을 감행하면서 일어난 사건으로 당시 우리 군 6명이 전사했다.

북한측의 선제공격으로 시작된 양측간의 교전으로 357호에 타고 있던 윤영하 소령과 한상국, 조천형, 황도현, 서후원 중사, 박동혁 병장 등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했다.

이날 교전은 북한 경비정이 발발 25분만에 NLL을 넘어 북상하면서 종료됐으나 북한측도 경비정 1척이 대파되고 30여명이 죽거나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군 2함대사령관 주관으로 매년 ‘서해교전’ 전사자 추모식이 열렸으나 그동안 전사자들이 ‘NLL 사수’라는 작전목표를 달성하다 희생된 만큼 ‘교전’이 아닌 ‘해전’으로 격상해야 한다는 지적이 정치계 등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됐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4월 서해교전이라는 명칭을 ‘제2연평해전’으로 공식 변경하고 해군교육사령부와 해군사관학교에 전사자 6명의 흉상을 건립했으며, 정부도 ‘추모식’을 ‘기념식’으로 명칭을 바꾸고 행사 주관처를 격상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단순히 명칭이나 정부 대표가 변경됐다기보다 이번 격상 조치로 희생자와 부상자의 명예가 회복되고 유족의 아픔을 치유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