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핵 개발 계속되면 북한과 대화 안해”

정부 고위당국자가 16일 최근 김정일이 IAEA사찰단 수용을 시사한 보도와 관련 “북한이 만약 IAEA 사찰을 수용하더라도 핵개발이 계속되는 동안에는 대화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큰 도발에 비추어 보면 이러한 것에 반응하면 큰 잘못, 즉 도발이 희석되고 이러한 혐의들에 대한 초점이 흐려지게 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당국자는 특히 “핵개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화는 의미가 없다”면서 “사찰단이 간다고 해도 핵 시설이 돌아가고 있는 현장을 보고 오면 선전해 주는 꼴이 될 수 있는데, 이렇게 되면 국제사회에서 빨리 뭔가를 북한에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우라늄 농축 시설을 보고 온 미국의 해커 박사도 그런 측면이 있다”면서 “우리가 말하는 사찰은 핵 시설이 중단된 상태를 사찰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의 핵개발이 개속해서 진행되는 동안 대화와 협상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면서 “만약 협상을 하게 되면 다른 것을 용인하게 되는 것이기 때문에 대화를 하더라도 북한의 핵개발을 막을 수 있는 상태에서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화를 하면 북한의 핵 등을 통제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실제로 그렇지 않은 경우를 우리는 경험했다”면서 “대화가 진행되면서 핵능력을 갖게 되는 것은 안된다”고 강조했다.


당국자는 6자재개와 관련, “6자재개를 위한 우리의 옵션은 있으나 지금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면서 “북한의 잘못된 선택에 대해 명확한 메시지를 보내야 하는데, 잘못된 메지시를 보내면 북한이 다시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