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특전사 등 350여명 아프간 파병 확정

정부는 8일 내년 7월1일부터 2012년 12월31일까지 2년6개월 동안 아프가니스탄에 350명 이내의 국군을 파병하기로 하는 내용의 아프간 파병동의안을 확정 발표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이 주재한 제52회 국무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의 ‘국군부대의 아프가니스탄 파견 동의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이번 주 내 국군 파견 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국회에서 동의안이 처리되면 내년 초에 지방재건팀(PRT) 주둔지 공사를 개시해 내년 7월부터 임무를 시작할 계획이다.


첫 파병기한은 내년 7월1일부터 2012년 12월31일까지로 한정했으나 지방재건팀(PRT) 임무가 2012년 이후에도 계속됨에 따라 파병 기한이 더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 병력은 6개월 주기로 현지에서 임무를 교대한다.


파병되는 국군은 보호병력 310여명(특전사)과 대사관 경계병력 10여명(해병대) 등 320여명 내외이며 치안상황 악화시 30여명을 추가 파병할 수 있도록 국회 동의는 350명 이내로 받기로 했다. 민간인 100여명과 경찰 40여명으로 구성된 PRT와 병력은 치안상태가 비교적 안정적인 아프간 파르완주에 주둔하게 된다.


국군부대는 PRT 주둔지를 경계하고 PRT 요원의 외부활동을 호송·경계하는 한편 주둔지와 임무지역 일대에서 PRT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정찰활동을 펼치는 것이 주요 임무이다.


부대원은 PRT 인원 보호를 위해 영외 이동시 장갑차량과 기관총이 탑재된 UH-60(블랙호크) 헬기를 이용하고 방탄조끼와 조준경이 부착된 개인화기, 야간 투시경으로 무장할 계획이다.


호송팀에는 국산 K-11 차기복합소총 2정씩이 지급되는 데 이 소총은 발사된 탄환이 적진 상공에서 폭발해 살상력을 극대화해 도심 작전에 유리하다. 주둔지에는 적대세력의 로켓과 박격포 공격에 대비해 콘크리트로 주요 건물을 건축하고 모래방벽인 ‘헤스코’가 설치된다.


적대세력의 침입을 저지하기 위해 2중 울타리를 설치하고 열상감시장비(TOD)와 소형 무인정찰기(UAV), 군견, 폭발물 탐지기 등을 확보키로 했다. 81mm 박격포와 K-6 기관총도 배치된다.


UH-60 헬기 4대에는 RPG-7(휴대용 로켓)과 스팅어미사일 등의 회피 장비와 미사일 접근 경고장비, GPS(인공위성항법장비)를 비롯해 바닥에 총탄를 막기 위한 방탄 키트가 설치된다. 헬기는 미군기지인 바그람 기지에 배치되며 악천후 또는 위험 상황 때는 비행을 통제할 계획이다.


우리 PRT는 국제안보지원군(ISAF) 예하 동부사령부의 통제하에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PRT는 아프간 파르완주 정부의 행정력 강화와 보건·의료, 농업·농촌개발, 교육·직업훈련, 경찰훈련 등을 맡게 된다.


PRT가 활동하는 파르완주는 미 공군 바그람기지가 있어 치안 상황은 비교적 안정적이고 유사시 미군의 신속 지원이 가능하지만 최근 로켓과 박격포, 급조폭발물(IED) 공격, 습격 등이 간헐적으로 발생해 충분한 대비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국방부는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