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탈북민 홍콩서 망명신청’ 보도에 “확인 불가”

외교부는 28일 최근 탈북민이 홍콩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진입, 망명 신청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 “탈북민의 신변 안전과 관련국과의 외교 문제 등을 감안해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관련 사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다만 우리 정부는 탈북민 문제 발생 시에 관련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탈북민의 안전 이송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국내 언론과 외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몰타 현지 북한 식당 종업원 2명이 지난 여름 자취를 감췄다가 현재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도 조 대변인은 “앞서 밝힌 대로 탈북민 관련 제반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몰타가 유럽연합(EU) 최초로 자국에서 체류 기한이 만료된 북한 노동자들에게 체류 연장을 불허함으로써 사실상 추방 조치를 내렸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특정 국가 관련 구체사항은 확인해드릴 수 없다”면서도 “북한 해외노동자와 관련해서 여러 국가들이 신규비자 발급 중단과 비자 재발급 불허, 북한 노동자의 불법체류, 불법행위 조사, 그리고 북한노동자 고용계약 미갱신, 또는 불추진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의 잘못된 전략적 셈법을 바꾸기 위해서 국제사회와 공조하에 북한 해외노동자 문제를 포함하여 대북제재압박을 지속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9일 내년 상반기 EU 의장국을 수임할 몰타를 방문, 조지 윌리엄 벨라 외교장관과의 회담을 하고 대북 제재 공조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외교장관이 몰타를 방문하는 것은 1965년 양국 수교 이래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