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초병, 박씨 원거리 사격”

정부는 16일 금강산 피살사건 피해자인 고(故) 박왕자씨 부검 결과와 관련, 북측 초병이 원거리에서 총격을 가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더 자세한 거리는 추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부검 집도의인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서중석 법의학 부장은 “부검 결과 등과 엉덩이 등 2곳에서 총창이 발견됐다”며 “사거리는 내부 장기 손상 등을 종합 할 때 원사(遠射)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원사’란 장총의 경우 사거리가 1-2m 이상인 경우를 가리키는 전문용어”라며 “더 자세한 발사거리를 추정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16일 금강산 피살사건 피해자인 고(故) 박왕자씨 부검 결과와 관련, 북측 초병이 원거리에서 총격을 가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더 자세한 거리는 추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부검 집도의인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서중석 법의학 부장은 “부검 결과 등과 엉덩이 등 2곳에서 총창이 발견됐다”며 “사거리는 내부 장기 손상 등을 종합 할 때 원사(遠射)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 여러 상황을 수집한다면 이를 연계해 법의학적 재해석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현장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정확한 사거리는 추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부장은 사인에 언급, “관통한 총창들에 의해 각 장기가 생명 유지에 부적합한 손상을 받고 사망했다”며 “간과 폐 손상에 의해 많은 출혈을 일으키며 사망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종합적으로 많은 출혈을 동반한 관통 총상이었으며 탄환의 흔적을 방사선 검사 육안 검사에서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서 부장은 또 ‘사입구’(射入口.총알이 들어간 구멍)의 크기는 두발이 동일했다“고 소개한 뒤 ”사입구의 크기는 0.5cm이며, 실탄의 크기는 5.5밀리로 파악됐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