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초병, 박씨 원거리 사격..자세한 거리추정 어려워”

정부는 16일 금강산 관광객 총격 피살사건과 관련, 현장 조사없이 정확한 사거리 추정이 불가능하며 두 발의 총격간 선후 관계도 파악할 수 없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다.

정부 합동조사단(황부기 단장)은 이날 서울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가진 고(故) 박왕자씨 정밀 부검 결과를 설명하는 브리핑에서 북측 초병이 원거리에서 총격을 가한 것으로 파악됐지만 더 자세한 거리는 추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부검 집도의인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 서중석 법의학 부장은 “부검 결과 등과 엉덩이 등 2곳에서 총창이 발견됐다”며 “사거리는 내부 장기 손상 등을 종합 할 때 원사(遠射)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 여러 상황을 수집한다면 이를 연계해 법의학적 재해석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현장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정확한 사거리는 추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부장은 사인에 언급, “관통한 총창들에 의해 각 장기가 생명 유지에 부적합한 손상을 받고 사망했다”며 “간과 폐 손상에 많은 출혈을 일으키며 사망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종합적으로 많은 출혈을 동반한 관통 총상이었으며 탄환의 흔적을 방사선 검사와 육안 검사에서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서 부장은 또 `사입구'(射入口.총알이 들어간 구멍)의 크기는 두발이 동일했다”고 소개한 뒤 “사입구의 크기는 0.5cm이며, 실탄의 크기는 5.5밀리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어 국과수 관계자는 “두발의 선후관계를 파악할 수 없었다”며 “박씨 몸의 총창은 굉장한 속력으로 사람의 몸을 관통했다는 데 의의를 두고 해석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그는 “두 발 중 한발은 정방향으로 뒤쪽에서 앞쪽으로, 다른 한발은 몸을 횡으로 각각 완전히 관통했다”면서 “들어간 부위와 나간 부위를 연결하면 지면과 거의 평형을 이룬다”고 설명했다.

서 부장은 이어 박씨 시신의 상태와 관련, “피를 많이 흘려서 얼굴이 창백했다”면서 “현장에서 모래가 많았기에 전신에 모래와 피가 많이 묻어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조직학적 검사상 박씨에게서 특이 질병 소견이 없었으며 정신과 관련 약물을 포함한 약물이 검출되지 않았고 혈중알코올도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