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천안함 엄중함 中과 공통인식…긴밀히 협의할 것”

정부는 중국정부를 대상으로 한 천안함 외교를 계속해서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한중, 한중일 회담을 통해서 일정한 성과가 있는 것으로 정부는 평가하고 있다”면서 “중국과의 협의는 진행형으로서 앞으로 지도자들끼리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앞으로 중국과 여러 레벨에서 긴밀한 협의를 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양국의 수도에서나 안보리로 회부가 되면 뉴욕에서도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중국의 입장변화가 있느냐, 진전이 있는가는 규정하기 어렵다. 향후 안보리 회부 이후 계속해서 협의해 나가 것”이라고 밝혀, 안보리 회부와 별도로 중국정부의 협조를 얻기 위한 설득 외교를 병행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또 “천안함 사태의 엄중함에 대해 양국이 공통된 인식을 갖고 있고, 그러한 공통인식을 갖고 이 대통령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가 아주 솔직하고 진진하게 의견 교환했다”면서 “특히 시시비비를 가려서 어느 쪽도 비호하지 않겠다는 발언은 중국 정부의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안보리 회부 일정과 관련 그는 “유엔안보리 회부의 시점과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면서 “한국은 유엔안보리 이사국도 아니기 때문에 상임이사국 및 비상임이사국 등 주요 관련국들과 협의해 결정한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천영우 제 2차관은 이달 31일부터 내달 4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유엔안보리 회부 절차 및 천안함 대응조치 등을 놓고 미국 외교당국자들과 긴밀한 협의를 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천영우 차관의 이번 방문 목적은 현지 우리 대사관 유엔대표부와 업무협의를 하고, 최근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사항들을 협의하게 된다”면서 “유엔의 워싱턴에서는 국무부의 스타인버그 부장관 등을 만나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