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차기남북대화 `정식회담’으로 추진

정부는 이르면 다음 주 중 있을 차기 남북대화를 개성공단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하는 정식 회담 형식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7일 기자 간담회에서 차기 남북대화가 `접촉’ 형식이 될 것이냐, 정식 회담 형식이 될 것이냐는 질문에 “(남북이) 만나서 협의를 하면 회담 형식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8일 “북한도 지난 4일 남측에 차기 접촉을 독촉하는 통지문을 보내면서 회담 시설이 마련된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를 장소로 제시한 점, 자신들의 참석자 명단을 통보한 점 등으로 미뤄 정식 회담의 형식을 갖추는데 별 이견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의 제의로 지난달 21일 이뤄진 `개성접촉’은 북한이 사전 의제 협의, 참석자 명단 통보 등에 불응하고 개성과 서울을 연결하는 회담전용 통신망 설치를 허용하지 않음에 따라 정식 회담의 형식을 갖추지 못했다.

아울러 정부는 북한과의 차기 대화가 성사되면 40일째 개성공단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를 적극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또 개성공단 운용과 관련해서는 체류자 신변안전 보장의 제도화, 통행.통관.통신 등 3통 문제 정상화 등 남측의 요구사항과 근로자 임금인상, 토지사용료 조기 지불 등 북측 요구사항을 함께 놓고 협의한다는 복안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