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난 4월 北 조명록 서울방문 초청”

정부가 지난 4월 북측 최고위급 특사의 남측 방문을 초청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7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4월 21∼24일 평양에서 열린 제18차 남북 장관급회담 기간에 북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인 조명록(趙明祿) 차수의 서울 방문을 초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당시 우리측 수석대표로 방북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이 북측 당국자에게 제안한 것으로, 조 차수를 사실상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와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북측은 이에 대해 아직까지 이렇다할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남북 사이에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초청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유엔의 대북 제재결의가 나온 현 정세에서는 큰 의미가 없어 보이지만 당시 정부가 남북 정상회담의 정지작업을 위해 시도한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지난 10일 여야 지도자 초청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기대를 주지 않기 위해 이야기를 안했지만 꾸준히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노력을 해왔다”고 밝힌 것도 이 같은 초청 시도를 감안해 나온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은 당시 남북 정상회담 개최의 필요성에 대해 “북핵문제와 관련해 6자회담이 오래 지속되고 할때는 (정상회담이) 어떤 의미에서 유용한 마지막 해결의 카드인데, 핵실험이 이뤄진 상황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어떤 것을 할 수 있을지 새로운 상황에서 새롭게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인민군 총정치국장을 겸하고 있는 조 차수는 북한 내 최고 실세로 불리며 2000년 10월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해 빌 클린턴 대통령과 회담하고 북미 공동코뮈니케를 만들어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