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난해 北정찰총국 대좌 한국 망명 사실”

대남 공작을 총괄하는 북한 정찰총국 소속 대좌(우리군 대령급)가 탈북해 망명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우리 정부가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정찰총국 대좌의 한국 망명 관련 질문에 “정찰총국 대좌가 망명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런 사실(북한 정찰총국 대좌 망명)이 있다”면서 “다만 인적 사항 등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이 사안은 국방부가 주관하는 것이 아니고 국정원과 통일부의 사안으로, 경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제한된다”면서 “그런 사실이 있다는 것만 확인해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북한군 대좌급 간부의 망명 사례가 더 있느냐는 질문에는 “북한군 군관(장교)이 남쪽으로 탈북한 사례는 과거에도 수차례 있었다”고 답했으나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앞서 연합뉴스는 이날 오전 대북 소식통을 인용, “북한 정찰총국에서 대남공작 업무를 담당하던 A 대좌가 지난해 국내에 입국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정찰총국의 대좌는 인민군 일반부대의 중장(별 2개·우리의 소장)급에 해당하는 직위”라면서 “A 대좌는 지금까지 인민군 출신 탈북민 중 최고위급으로, 북한 정찰총국의 대남공작 업무에 대해 상세히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망명 대좌가 소속된 정찰총국은 2009년 2월 기존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국과 노동당 산하 작전부, 35호실 등 3개 기관이 통합돼 신설된 조직으로, 현재 대남담당 비서와 통일전선부장을 맡고 있는 김영철이 당시 정찰총국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 정찰총국은 대남·해외 공작 업무를 총괄하는 곳이자 김정은에게 직보할 정도로 인민군 핵심 조직으로 통하고 있어, 소속 대좌의 망명으로 정찰총국서 이뤄지는 공작 업무와 관련된 정보도 상당량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