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국에 김정일 방북 내용 설명 요청”

정부는 김정일 방중 내용에 대해 중국 측에 사후 설명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과 관련해 중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들을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외교경로를 통해 중국 정부에 디브리핑(사후 브리핑)을 요청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29일 보도했다.


정부는 김정일의 방중이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되는 29일이나 30일 직후 중국 정부와 접촉해 방문 내용 및 북중 정상회담 내용 등을 전해 들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창춘에서 진행된 것으로 보이는 북중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앞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김정일의 방중 목적에 대해 “북한 국내용인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권력승계 문제 아니겠느냐. 우리도 큰 결단을 할 때는 (지도자가) 국립현충원이나 아산 현충사를 찾지 않느냐. 그런 차원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즉 우리 정부는 김정일 일행이 권력 승계를 위해 혁명사적을 답사하고 후진타오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경제지원을 요청했을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김정일은 28일 창춘 일대에서 농업 전시관 등을 방문하는 등 경제시설을 시찰하고 29일 연변조선족자치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이 연변으로 향하면서 귀국 경로도 당초 예상됐던 지안(集安)-만포 길이 아닌 투먼(圖們)-남양 노선이 될 가능성도 생겼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