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초 北미사일 발사 임박 징후 포착

정부는 금주초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를 포착, 대응책 마련을 준비해왔던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다각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북한이 미사일을 조만간 발사할 것이라는 주변 정황을 입수해 대비 하고 있었다”며 “발사 시점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이 당초 5∼10일 예정됐던 중미 방문 일정을 돌연 연기한 것도 이 같은 상황 판단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도 4일 아침 송민순(宋閔淳)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서주석(徐柱錫) 외교안보수석, 박선원(朴善源) 안보전략비서관 등이 참석한 내부회의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임박 상황에 대한 대책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실장은 북한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다는 상황판단에 따라 4∼6일로 예정된 미국방문 추진 여부를 검토했으나, 방미기간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곧바로 미국 외교당국자들과 대책을 협의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예정대로 4일 오전 워싱턴으로 출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확한 발사 시점이 언제인가가 문제였다”며 “만약 송 실장이 워싱턴에 있는 동안 상황이 발생하면 송 실장은 한.미 등 관계국 공조대책을 직접 협의하고, 국내상황은 서주석 수석이 챙기기로 역할 분담을 했었다”고 말했다.

송 실장은 이날 밤 (워싱턴 시간 5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미국 외교안보정책 고위당국자들과 만나 북한 미사일 발사 사태에 대한 대응책과 한.미 공조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