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변국 핵실험 탐지활동 강화

정부가 북한 핵 실험을 계기로 환경 방사선 및 해양 방사능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주변국의 지하 핵실험 탐지활동에도 적극 나선다.

정부는 6일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김우식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 주재로 ’제32차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북한 핵실험 관련 환경방사능 감시결과 및 향후 대책’ 등 6개 안건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환경방사선 감시를 대폭 강화하기로 하고 수도권과 최전방 지역, 해안 지역의 환경방사선 측정소를 올해 6개, 내년에는 23개를 증설키로 했다.

또 2009년까지 지방 환경방사선 측정소 12곳의 공기 부유진 채집 및 방사능 분석시스템을 자동화해 환경방사선 측정과 분석의 신속성과 효율성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해양 방사능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이동형 감마 방사선 측정시스템과 해상 공기부유진 채집 시스템을 구축, 운영키로 했다.

특히 주변국의 지하 핵실험을 탐지하기 위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제논’ 분석장비를, 한국원자력연구소가 ’제논.크립톤 동시 분석’ 장비를 각각 도입키로 했다.

제논과 크립톤은 지하 핵실험시 방출되는 방사선동위원소로 핵 실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핵심물질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영광원전 1,2호기에 대한 주기적 안전성 평가 심사결과와 고리원전 3,4호기의 출력증강 안전성 심사결과를 심의, 관련 기술기준에 적합하다는 판단을 밝힐 예정이다.

내년 6월 설계수명이 만료되는 고리원전 1호기에 대해서는 내년 12월까지 철저한 안전성 심사를 벌여 내년 12월 중 향후 10년간 계속운전을 허용할 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안전성 심사를 철저히 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의 규제기관과 심사경험을 공유하고 내년 7월에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도 안전성을 공동 확인할 계획이다.

정부는 원자력 안전규제를 위해 내년에는 ’세계 최고의 원자력 안전수준 확보로 국민신뢰 정착’이라는 비전하에 ▲최상의 원자력 안전수준 유지 ▲안전규제 제도 및 체계의 지속발전 ▲안전기술력의 제고와 국제화 ▲안전문화 창달과 국민신뢰 정착 등의 정책목표를 정하고 이를 실천해나가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