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문단 안 보내기로…조문 방북은 허용

정부는 김정일의 사망과 관련 정부 차원의 공식 조문단을 보내지 않기로 결정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20일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정일의 사망과 관련해 “정부는 조문단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故)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유족에 대해 북측의 조문에 대한 답례로 방북 조문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유족인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민간차원 조문 방북이 허용된다.


류 장관은 “정부는 김 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해 북한 주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한다”며 “북한이 조속히 안정을 되찾아 남북이 협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한반도 평화가 흔들리지 않도록 우방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가면서 상황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경제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안심하고 평소와 다름없이 일상을 유지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현재 우리 군은 비상경계 태세를 유지하면서 모든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며 “아직까지는 북한에 어떤 이상 징후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내부의 정세를 감안해 성탄 등탑 점등 조치는 취소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북한이 애도기간에 있는 점을 감안해 12월 23일로 예정했던 전방 지역에서의 성탄트리 점등을 금년에는 유보하도록 교계에 권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