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명철 개성공단 방문 불허 북한에 ‘유감'”

정부는 28일 북한이 조명철 새누리당 의원의 개성공단 방문을 불허한 것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조명철 의원에 대해 북측은 ‘개성공단에 들어올 수 없다’고 밝혔다”면서 “통일부는 특정 인사에 대해 방북을 불허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4일 국회 외통위원들의 방북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혀옴에 따라 외통위 소속이자 탈북자 출신인 조 의원의 이번 방북 성사에 관심이 쏠렸었지만 북한은 26일 조 의원의 방북을 불허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30일 예정된 국회 외통위의 개성공단 방문은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외통위원들은 개성공단 현장방문을 통해 주요기반시설 시찰 및 입주업체 방문, 업체 관계자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북측 관계자와의 면담은 계획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외통위원 개성공단 방문에는 김남식 통일부 차관이 동행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이번 (방문이) 국회 외통위 차원에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차관이 의전차원에서 (동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