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만간 대북 비료지원 개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2일 “북측이 요청한 비료 15만t을 지원하는 쪽으로 검토했고 2월말에 시작해 4월까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김인영입니다’와 인터뷰에서 북측이 지난 1일 적십자채널을 통해 요청해온 비료 지원 요청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비료지원을 납북자 문제 등과 연계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 “인도적인 차원에서 지원하는 것이며 남북관계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며 “하나의 문제에 걸어 ‘도 아니면 모’ 식으로 풀어가기에는 좀 더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방북 시기를 4월에서 6월로 미룬 것과 관련, “북측에 방북시기를 6월로 연기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한 뒤 “하지만 답이 오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 장관은 북핵 6자회담의 재개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이나 북한이 조금씩 재개를 위해 움직여 가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을 갖고 있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