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정상회담 준비기획단 2차 회의 개최

정부는 11일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 사무실에서 이재정 통일부장관 주재로 남북정상회담 준비기획단 제2차 회의를 열어 정상회담 준비접촉 대책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오는 13일 개성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준비접촉에서 논의될 대표단 규모, 회담의제, 체류일정, 왕래절차 등 방북 관련 제반 대책을 협의했다.

이날 논의된 준비접촉 대책은 12일 청와대서 개최되는 제1차 정상회담 추진위원회(위원장 문재인 비서실장)에 상정될 예정이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후까지 ‘개성에서 13일 준비접촉을 진행하자’는 남측 제안에 대한 답신을 보내지 않고 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양측이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오늘과 내일 계속 열기로 했다”면서 “늦어도 내일까지는 준비접촉 일정 제안에 대한 북측의 답신이 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