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정상회담 시 납북자 1명 송환 추진 밝혀”

▲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데일리NK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나온 8일 “정상회담이 열리면 북한에 억류돼 있는 납북자와 국군포로를 송환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하겠다는 정부측 입장을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2월 외교안보 업무를 담당하는 정부 관계자가 정상회담 성과를 높이는 차원에서 회담이 열리면 납북자와 국군포로 한명씩을 송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가 의제로 오를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납북자, 국군포로 송환이 이벤트로 끝나면 수백명의 납북자들 송환문제 해결이 오히려 어려워 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소수의 납북자, 국군포로 송환을 통해 납치 문제를 일단락시키려는 북한의 의도에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은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약속했지만 이 약속은 전혀 지켜지지 않았고 오히려 문제 해결이 더 어려워졌다”면서 “납북자 문제 등을 정치적 이벤트로 악용되는 것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남북정상회담에서 포괄적 납북자 해결을 위한 의제 설정이 이뤄지도록 요구할 것”이라면서 “납북자 국군포로 등을 비롯해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된 의제가 포함 안된다면 정상회담 개최를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2년 개최된 북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일본인 납치 사실에 대해 인정하고 납치자 5명을 일본으로 귀환시킨 바 있다.

한편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유력하게 거론해온 이화영 열린우리당 의원은 그동안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는 사안의 민감함으로 의제로 채택될 가능성이 낮다”고 전망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