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시상태 대비 ‘긴급예비군’ 편성 검토 중”

정부가 평시가 아닌 전시상태에 대비해 훈련을 받는 ‘예비군 특공대’격인 긴급예비군을 편성하는 방안을 유력히 거론하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정부와 군 관계자 100여명이 오는 21일과 22일 이틀 간 국방부 산하 숙박시설에 모여 ‘강한 예비군’을 만들기 위한 합숙논의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안보상황이 시급하니 ‘강한 예비군’에 관한 논의들이 가속화·구체화 되고 있다”면서 “회의에는 국방부 동원기획관, 합동참모본부, 행전안전부, 국토해양부, 자문위원들까지 대거 참석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어 이번 논의에서는 예비군의 실전대비형 전환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신문은 “긴급예비군 편성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갈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위기상황에서 아무나 할 수 없는 임무를 수행하는 긴급예비군을 편성하도록 큰 틀에서 방향을 잡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신문은 또 다른 관계자의 말을 인용, “전시에 모든 예비군이 똑같이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면서 “북한의 연평도 도발 등 긴급상황에서 특수임무를 맡고 활약할 수 있는 차별화 되는 예비군을 편성하기로 하고, 그 적용범위를 어떻게 할 것인가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국방부에서는 7만~8만명, 육군에서는 20만명 규모로 잡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긴급예비군은 주로 1~4년 차인 동원예비군 중심으로 편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