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문직 탈북자 자격인정 검토

정부가 전문직 출신 탈북자들의 자격을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전문직 출신 탈북자들의 자격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통일부를 중심으로 보건복지부와 교육인적자원부 등 관계자들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

정부가 현재 자격인정을 검토하고 있는 탈북자는 주로 교사, 한의사, 의사 등 남측에서는 자격 획득에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직업에 종사했던 사람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교육시스템이나 교과목 등에서 남북한간에 상이한 부분이 적지않아 자격을 인정할 경우, 어느 선까지 인정할 것이냐는 등의 문제를 놓고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정부 당국자는 “교육청 등에서 교사출신 탈북자로 인력풀을 구성해 통일교육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내에서 교사가 되기 위해서는 사범대학에서 공부를 마치고 필요한 과정을 이수해야만 한다”며 “국내 사범대 졸업생의 교사임용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탈북자들의 교사 경력을 전부 인정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의사 및 한의사 출신 탈북자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북한에서 취득한 자격을 100% 인정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의사 출신 탈북자에게 일정기간 보충교육을 실시하거나 국내 의대에 편입학해 공부를 마친 뒤 의사고시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들어 국내에 입국하는 탈북자가 크게 늘면서 일부 전문직 출신 탈북자들 가운데 북한에서 얻은 자격을 인정해달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