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장성택 사형 등 北내부 깊은 우려, 예의주시”

정부는 13일 장성택이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 후 즉각 사형됐다는 것이 공식 확인되자,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장성택 처형 사실을 전하자 청와대에서 긴급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장성택 처형 등 대북상황과 관련해 논의했다.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유관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우리의 대북 대응태세 강화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는 오전 7시30분 시작해 2시간 가량 진행됐다.


당초 이날 회의는 한미 간 합의에 난항을 겪고 있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 조율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 발사 1주년을 맞아 대북 군사동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새벽 6시경 조선중앙통신이 장성택에 대한 사형 판결 및 즉각적인 집행 소식을 전하면서 북한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는 점을 감안, 대북동향에 대한 보고 및 우리 군의 대비태세 점검 등이 집중 논의됐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최근 북한 내에서 전개된 일련의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앞으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차분한 가운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동맹국 및 관련국과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권도 장성택이 특별군사재판 후 즉시 사형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정부의 차분한 대응과만약을 대비한 안보태세 강화 등을 주문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국내 또는 주변국, 그리고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가지 상황 등에 대해 논의할 시점”이라면서 “정부는 더 긴밀하게 예의주시하며, 또 당과 정치권은 국익 위주의 모든 역량을 모아서 여러 가지 급변하는 상황에 소홀함 없이 잘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같은 당의 윤상현 원내수석 부대표는 “김정일 사후 김정은의 핵심적, 중추적, 정신적 후견인으로 자처되던 장성택이 처형됐다는 것은 그만큼 김정은 체제가 불안정하다는 표시”라며 “김정은 체제가 불안정해질수록 우리 남한에 대한 직간접 공격의 수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정부가 북측의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장성택 실각과 전격 사형집행 등 북한의 급변하는 정세를 여야 정치권이 예의 주시해야 한다”고 했고, 전병헌 원내대표는 “정부는 북한체제의 안보 환경에 중대한 변화가 있는지, 그리고 앞으로 있을지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관리해야 한다”며 “정부가 솔선수범해 차분하게 안보태세를 관리하는 성숙된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특별군사재판을 열고 장성택에 사형 판결을 내리고 즉시 집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중앙통신은 “장성택에 대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이 12월 12일에 진행됐다”며 “공화국 형법 제60조에 따라 사형에 처하기로 판결했고 판결은 즉시에 집행됐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