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장기수 송환대상 주중 결정

정부는 장기수들을 본인 희망에 따라 북한에 송환한다는 기본 방침을 세우고 이번 주중 장기수 중 대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4일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송환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장기수 본인들의 의사를 감안, 이르면 주중에 송환 대상자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지난 달 30일 숨진 정순택씨 건을 계기로 이뤄진 것이 아니라 그 전부터 검토되어 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그동안 남측에 남아있는 장기수들이 전향한 사람들이라는 이유로 송환 문제는 마무리됐다는 입장이었지만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지난 달 22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국정감사 답변에서 “인도주의적, 인권, 인간적 도리 차원에서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정부는 2000년 6.15 공동선언에 따라 그 해 9월2일 비전향 장기수 63명을 북측에 송환했다. 앞서 1993년 3월에는 리인모(88)씨를 북측에 돌려보냈다.

정부는 생존 장기수가 18명으로 전향한 인물들이라고 밝혀온 반면 일부 관련 단체들은 장기수가 28명이며 이들이 `강제로’ 전향했기 때문에 사실상 `비전향 장기수’라고 주장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장기수 대부분이 노령인데다 북에 있는 가족상봉 등을 위해 송환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판단할 방침”이라며 “북측도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남측에 남아있는 장기수들은 남파 공작원이거나 6.25전쟁 당시 인민군 포로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