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제요청에도 대북단체들 전단살포 “강행”

정부가 최근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삐라) 살포를 강력히 만류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으나 납북자가족모임과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0일 경기도 김포시 문수산에서 풍선을 이용한 대북 전단살포를 강행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들 단체가 10만장을 준비한 대북 전단은 A4용지 크기의 비닐에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생사 확인 및 송환 촉구, 북한에 보내는 메시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가계도와 건강이상설 등의 내용을 담았다.

두 단체는 지난달 27일과 이달 5일에도 동.서해상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각각 전단 10만장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북한 정권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지난 5년동안 전단을 보내왔는데 이제 와서 당국이 갑자기 문제를 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앞으로도 계속 전단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홍양호 통일부 차관 주재로 청와대, 총리실, 통일부, 외교통상부, 국방부, 경찰, 국가정보원 등 관계기관 국장급 간부가 참석한 회의를 열어 대북 전단 살포관련 민간단체와 북한의 동향을 분석하고 대책을 협의한 데 이어 오후 통일부의 국장급 간부를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보내 전단살포의 자제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