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임진강 조기경보체계 보강키로

정부는 7일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야영객 실종 사고와 관련, 수위 조기경보 전달체계를 보강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세종로 중앙청사에서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주재로 긴급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총리실 관계자가 전했다.

정부는 특히 임진강 유역이 군사지역인 점을 감안해 향후 군(軍)과 관계기관 간 상호 통보체제 및 북측댐 감시체제를 강화키로 했다.

아울러 사고재발방지를 위해 군 초병이 북측의 방류 사실을 확인하면 자동 시스템에 의존하지 말고 유무선을 통해서도 신속히 전파하도록 하는 등 다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키로 했다.

또한 정부는 임진강 유역 수해 방지를 위해 군사분계선 부근에 건설 중인 군남댐을 예정대로 내년 6월까지 차질없이 완공키로 했으며, 전국 수계댐의 조기경보 시스템도 일제 점검키로 했다.

정부는 국토해양부 장관 명의로 대북통지문을 전달, 북한의 사전 통보없는 황강댐 방류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재발방지를 요구했으며, 이에 대한 북측 반응과 사고원인 진단결과를 바탕으로 임진강 수해방지 관련 남북회담 제의를 검토키로 했다.

이와 관련, 한승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야영객 실종 사고현장을 방문, “이번 사고의 원인은 북한에 있다”며 “북한은 사고원인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 총리는 아울러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구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조기경보체제와 관계부처간 협조에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하게 원인을 규명하고 보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