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희호 여사 방북 위한 북한 접촉 허용

김대중 전(前)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방북 준비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 여사는 2011년 12월 김정일 사망 당시 조문차 방북해 김정은을 만난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6일 “이희호 여사 측에서 5일 방북 문제와 관련해 북한 주민과 접촉해 협의하겠다는 신고서를 제출해 이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우리 국민은 북한과 팩스, 서신 교환 등 간접적 방식의 의사 교환을 할 때도 통일부로부터 북한 주민 접촉 승인을 받아야 한다.


당국자는 이어 “방북 신청이 들어온 것은 아니고 향후 협의 경과를 지켜보면서 방북 신청이 접수되면 적절하게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여사의 방북 추진은 지난달 28일 청와대를 방문해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북한을 한번 갔다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박 대통령은 “언제 한 번 기회를 보겠다”고 답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대중평화센터는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양위원회와 팩스를 통한 간접접촉으로 북한과 방북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북한은 지난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에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이 여사 방북) 초청은 아직 유효하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