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산가족 상봉, 北에 추가제의 계획 없어”

정부가 13일 설 명절을 전후로 한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북측에 추가 제의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산가족 상봉 제의는 지난 12월 29일 통일준비위원회 대화 제안과 이후 대변인 성명 등을 통해 계속 이야기했다”며 “현재로선 이산가족 상봉 성사를 추가적으로 제의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산가족 문제는 생존해 계신 분들의 연세를 고려할 때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문제”라며 “설을 전후로 한 이산가족 상봉을 기대한다”며 북측이 호응해 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통일부는 이미 여러 차례에 걸쳐 이산가족 상봉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북측에 전달한 만큼 이젠 북측이 이에 대한 답을 해올 차례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북한은 박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은 물론, 통준위가 대화를 제의한 지 보름이 지난 현재까지도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이 때문에 설을 전후로 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어려운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각도 나온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우리의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를 문제 삼으며,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연계시려 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