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산가족 매달 상봉·매주 재상봉 추진

정부가 내년 3월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가 준공되는 데 맞춰 매달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갖는 한편 매주 소규모 재상봉행사를 병행해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부 당국자는 21일 “이산가족면회소가 들어서면 상시상봉 취지에 맞게 매달 상봉행사를 갖고 한 번 상봉했던 이들의 재상봉도 소규모로 매주 실시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금은 설과 추석, 광복절 등을 계기로 1년에 2∼3번 정도 비정기적으로 상봉이 이뤄지고 있으며 재상봉의 기회는 없다.

남북 정상은 이달 초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확대하기 위해 금강산면회소가 완공되는 대로 쌍방 대표를 상주시켜 상시 상봉을 추진키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생사확인과 상봉행사 등에는 적지않은 인력과 시간이 필요해 북측이 매달 상봉ㆍ매주 재상봉 제안을 수용할 수 있을 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정부는 아울러 이산가족 신청자 전원(우리측 9만여명, 북측 2만∼3만명 추정)에 대한 전면적인 생사확인을 추진하는 한편 화상상봉의 지속적 실시와 전화, 편지 및 영상물 교환 등 다양한 교류확대 방안을 강구해 나갈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