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엔사, 남북교류 장애시 수용 못해”

주한 유엔군사령부가 지금은 남북관계 활성화를 측면 지원하고 있지만 만약 남북교류협력에 장애를 초래하게 된다면 정부는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정부 당국자가 10일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국방부 출입기자실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유엔사 조직이 커지면 남북교류협력에 간섭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런 지적이 나올 수 있겠지만 정부는 유엔사가 남북교류협력에 장애를 초래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간 화해, 교류, 협력의 물줄기가 커지고 있고 유엔사는 법적, 제도적 틀 내에서 이를 도와줄 것”이라며 “유엔사가 이를 방해하는 쪽으로 간다는 것은 생각할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버웰 벨 주한미군 사령관이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 증언에서 ‘유엔사를 다국적연합군기구로 발전시키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정부 당국자는 “남북교류 활성화로 유엔사 업무가 증가해 인원 보강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다른 의도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엔사측은 상주 연락장교를 파견하지 않고 있는 한국전쟁 참전국들에 대해 1∼2명의 상주장교를 파견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으며, 우리 정부와 이를 사전에 협의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그는 “벨 사령관이 유엔사와 관련해 언급한 발언의 정확한 진의를 알아보기 위해 귀국하면 직접 설명을 듣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