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니세프 통해 65억원 對北지원키로

정부가 5일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을 통해 65억원(565만 달러)규모의 대북인도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통일부는 이날 열린 제24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통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원 내역은 ▲영유아·임산부 백신 의약품 지원(281만불) ▲취약계층 영양실조관리 및 영양실조예방, 영양개선사업(250만불) ▲기타행정비(39만불)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영유아·임산부 등 약 71만 명에게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어린이 기초 의약품 키트 1만500개를 제공되는 분량이다. 또 27만 명의 어린이들에게 즉석치료·즉석영양보충식품, 철분·엽산보충제·영양제 등을 제공하는 등 수혜 대상은 총 146만 여명이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는 북한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지속한다는 입장 하에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문제를 검토해왔다”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이번에 유니세프의 북한 영유아 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1996년부터 2009년까지 유니세프를 통한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에 2천95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지원 결정은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초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만나 유엔기구를 통한 정부의 인도적 지원 검토 입장을 표명한 이후 두 번째 조치다. 앞서 통일부는 대북 의약품 및  의료장비를 지원을 위해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한 694만 달러의 대북지원 재개를 승인했다.


다만 정부는 대북식량지원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는다는 입장은 유지하고 있다.


교추협은 이날 유니세프 대북지원 건과 함께 ▲개성공단 출퇴근버스 주차장 및 자동차검사소 설치사업 지원(24억원) ▲개성공단 응급의료시설 건립사업 지원(27억원) ▲남북공동체 기반조성 2차년 사업지원(69억원) 등을 심의·의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