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월북추정 선박’ 北에 송환요청

정부는 13일 오후 우리측 선박으로 추정되는 배 1척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북측수역으로 진입한 사건과 관련, 북측에 이를 통보하고 송환을 요청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어선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남측에서 북측으로 넘어간 만큼 국제상선통신망을 이용해 북측에 사실을 통보하고 조속한 송환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곧 관계부처와 협의해 송환을 공식 요청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남측은 판문점 연락관 접촉이나, 적십자 직통전화 등을 이용해 북측에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남측은 그동안 기관고장으로 표류한 북측 선박을 항구로 안전하게 예인한 뒤 북측에 인계할 것임을 통보해왔기 때문에 같은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 선박이 자진해서 월북했다면 북측이 조사하는 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보여 협조 요청을 한다고 해도 이른 시일내 북측으로부터 응답을 받지 못할 가능성도 커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