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대북 쌀 차관 40만t 전달 완료

정부는 5일 부산항에서 외국산 쌀 7천463t을 실은 배가 북한 청진항으로 출항한 것을 끝으로 올해 북측에 제공하기로 한 쌀 40만t 전달을 완료했다.

정부는 지난 4월 남북이 서명한 ‘남북간 식량차관 제공에 관한 합의서’에 따라 지난 6월 30일 처음으로 쌀 3천t을 북송한 이래 지금까지 약 5개월간 육로와 해로를 통해 각각 5만t과 35만t을 수송했다.

정부는 쌀 지원과 병행해 남북 합의에 따라 4차례에 걸쳐 분배현장을 모니터링, 모두 20곳의 식량공급소를 방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