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옥수수 1만t 대북지원 北에 통보

정부는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분량으로 옥수수 1만t 지원 방침을 세우고 이를 북측에 통보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대한적십자사(한적)는 오늘 오전 북한적십자 중앙위원회 장재현위원장 앞으로 보내는 전통문을 통해 인도주의와 동포애적 차원에서 영유아와 임산부등 취약계층을 위해 옥수수 1만t, 분유 20t, 의약품 등을 지원할 것이라는 내용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이러한 통보는 지난 16일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의 인도적 지원요청을 감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추후 실무적인 절차 등은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16일 개성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인도적 지원을 요청해 온 바 있다.

이번 지원은 한적을 지원주체로 내세웠지만 옥수수 1만t은 남북협력기금으로 구매·지원할 예정이여서 사실상 정부의 지원 결정이나 다름없다. 금액은 옥수수는 40억원, 분유는 1억 5천만원 가량이다.

이번 한적의 인도적 지원과 더불어 정부는 5개 민간단체, 총 9억 4천 9백만원의 대북지원사업에 대해서도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결정했다.

천 대변인은 “정부는 오늘 2009년도 민간단체 개별사업 취약계층 및 영유아 지원대상 사업에 대한 제2차 남북 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번 민간단체 지원사업 승인에 대해 “영유아 어린이등 취약계층에 대해 순수 인도적 차원의 지원은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라서 민간단체들로부터 이미 접수한 사업들 중에서 주민 생활 기여도 시급성 지원 효과 등을 기준으로 의약품 식량 등 물자 지원 사업 중심으로 2차 기금 지원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북지원 결정에 따라 정부가 북측에 제의했던 11월과 내년 설 추가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한 추가 접촉이 이뤄질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에 대해 천 대변인은 “이산가족 추가 상봉 등 이산가족 문제해결은 저희가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지만 현시점에서 구체적인 실무접촉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