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후 고위전략회의..후속대책 논의

정부는 11일 오후 서울 삼청동 소재 남북회담사무국에서 정동영(鄭東泳)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장 겸 통일부 장관 주재로 고위전략회의를 열어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따른 향후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는 9일 북한의 6자회담 이달 말 복귀 선언 이후 첫 고위급 회의로, 후속 대책 논의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 2개월간 남북관계를 통해 북핵 문제의 해결을 촉진하고 6자회담 재개에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역할을 한 점을 평가하고, 27일께 베이징에서 열릴 제4차 6자회담 등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계속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특히 `6.17 면담’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정 장관에게 `추가협의후’라는 조건을 달았지만 “이르면 7월중 복귀하겠다”고 언급한 뒤, 그로부터 약 3주후인 9일 복귀를 발표하고, 그 것도 복귀시점을 이달 25일로 시작되는 주(週)로 잡았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는 일종의 약속을 지킨 것으로 남북간은 물론, 국제사회와의 신뢰를 구축해 나가는 과정에서 의미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최근 미국과 북한의 핵관련 움직임을 평가하고 한ㆍ미, 한ㆍ중 등 관련국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며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추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고위전략회의에는 정 장관 이외에 반기문(潘基文) 외교.윤광웅(尹光雄)국방장관, 권진호(權鎭鎬) 국가안보보좌관, 정우성(丁宇聲)외교보좌관, 이종석(李鍾奭) NSC 사무차장, 송민순(宋旻淳) 외교부 차관보 등이 참석한다.

정부는 고위전략회의에 이어 주중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