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늘 대북지원NGO 100억대 지원案 의결

정부는 15일 오후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제20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회의를 열어 올해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출안을 심의, 의결한다.

정부는 새 정부 출범 후 위원들 참석 하에 처음 정식으로 열리는 이번 교추협 회의를 통해 지난 2월 민간 대북지원 단체들로부터 일괄 접수한 총 62건의 남북협력기금 지원 신청안을 최종 심의할 예정이다.

만약 1차 심사를 거쳐 상정된 지원 액수가 그대로 의결될 경우 올해 민간단체 대북 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 규모는 100억원을 조금 상회할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에는 민간 대북지원 단체에 남북협력기금 117억원이 지원됐다.

정부는 범 정부 차원의 예산절감 기조와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난 남북협력기금 사용 투명성 문제 등을 감안해 민간단체 지원액을 줄이되, 단체들이 북한과 이미 합의한 사업들의 정상 이행 필요성과 대북지원의 연속성 등을 감안, 감액 규모를 최소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추협은 또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UNICEF)의 대북 보건.의료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방안도 이날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