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연평도 피해 복구에 300억 즉시 지원

정부는 6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연평 주민들에 대한 후속 대책으로 생활 안정과 피해 복구 등을 위해 300억원을 즉시 지원하기로 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종합청사에서 ‘연평도 포격 도발 후속대책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연설문을 통해 “주민들의 생활 안정과 피해 복구 등을 위해 우선 필요한 재원 300억여원은 예비비 등으로 편성해 즉시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담화(11.29)에서 밝힌 연평도 및 서해 5도 주민들을 위한 정부의 종합대책에 대해 설명드리고자 한다”며 “연평도 주민들의 생활이 최대한 빨리 안정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충분한 지원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평도를 비롯한 서해 5도 전체의 생활여건 개선과 중장기 발전을 위한 근본적인 발전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서해 5도 지원 특별법’안이 이미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고 이 법이 빠른 시일 내에 통과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별법이 제정되면, 서해5도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서둘러 추진하겠다”며 주민들에게 ▲정주생활 지원금을 지급 ▲ 노후주택 개량 등 주거환경 개선 ▲고교생 수업료 지원 등 교육비 부담 경감 등 서해 5도 농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대처 등 우리의 위기 대응 능력이 부족했다는 국민들의 질책이 있었다”며 “정부는 위기대응태세를 철저히 점검해 완벽한 대응역량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사태의 초기 대응상황을 다시 꼼꼼히 점검해 국지도발에 대한 위기관리 시스템을 개선해 나가고, 실제 상황을 방불케하는 비상대비훈련 등으로 실효성 있는 상황대응 능력을 갖추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해 5도 이외의 접경지역에 대해서도 주민대피시설과 경보시설 등을 보강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끝으로 “우리 군은 전력을 대폭 증강해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면서 “연평도와 서해 5도에 대한 정부의 이번 대책을 착실히 추진해 이 지역의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