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연간 대북지원 2천억원 처음 넘어

정부가 올해 북한에 무상 지원한 물자가 연간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2천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정부에 따르면 1∼10월 정부 차원의 대북지원액은 통일부 반출승인 기준으로 2천10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연간 지원액(원화) 기준으로 지금까지 최대 규모다.

연도별 지원액을 보면 1995∼2005년에 각각 1천854억원, 24억원, 240억원, 154억원, 339억원, 978억원, 975억원, 1천140억원, 1천122억원, 1천425억원, 1천359억원 등으로, 종전에는 쌀 15만t을 무상 제공한 1995년이 가장 많았다.

올해는 북한이 미사일을 시험발사하기 전인 1∼6월 지원액이 1천413억 가량으로 집계됐던 점에 비춰 상대적으로 상반기에 지원이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대북 무상 지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비료가 이미 상반기에 35만t 가량 지원된데다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이어 10월 핵실험으로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이 사실상 중단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반기에는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사이에 대북 수해복구를 위한 지원이 있었다.

한편 정부 차원에서 북한을 돕기 시작한 1995년 이후 지난 10월 말까지 정부의 대북 지원액 누계는 모두 1조1천718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 규모는 지난 1∼10월의 694억원을 포함해 1995년 이후 6천201억원인 것으로 파악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