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억류 유 씨 석방…오후 7시 귀환”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던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유 모 씨가 13일 석방됐다.

지난 3월30일, 탈북책동 및 체제비난 혐의로 북한에 의해 일방 구금된 지 이날로 137일만이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현대아산측이 오후 5시10분 유 씨 신병을 인도했고 5시20분경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에 유 씨가 도착했다”며 “오후 7시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초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지난 10일 평양을 방문함에 따라 유 씨의 석방은 기정사실화됐다. 현 회장이 두 차례에 걸쳐 방북일정을 연기한 것도 유 씨 석방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유 씨를 이날 전격 석방함에 따라 김정일과 현 회장의 면담 성사도 예상된다. 유 씨 석방이라는 ‘통 큰’ 선물을 안긴 북한이 현 회장을 통해 남측에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