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억류 국민 처단 北위협에 강력 대처”

정부는 3일 북한이 억류중인 우리 국민에게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위협한 데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한 간첩사건 가담자들을 무자비하게 처단하겠다고 위협한데 대해 “정부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에 위해를 가하려는 그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 대변인은 “북한에 억류돼 있는 우리 국민들을 간첩으로 날조하면서 정부를 비난하고 또 위협을 일삼고 있는 데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정부는 북한에 대해 우리 국민 김국기 씨, 최충일 씨 그리고 김정욱 씨를 조속히 석방해 우리 측으로 송환할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 대변인은 “국제사회와 함께 우리 국민들의 신변안전과 무사귀환을 위한 정당한 노력을 끝까지 계속해나가도록 하겠다”면서 “국제기구, 예를 들어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 일단 정부의 협조를 요청하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앞으로 북측에 어떻게 전달될지는 두고 봐야 될 사항”이라며 “아직까지는 초기단계에서 구체적 액션이 진전이 많이 된 것은 아니지만 김정욱 선교사 사례에서 활용했던 외교채널과 국제기구를 통한 문제해결 노력을 이번에도 기울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조평통은 앞서 대변인 담화에서 “해외에 나와 반공화국 정탐, 파괴, 테러, 납치행위에 가담한 자들은 그가 누구이건, 어떤 가면을 쓰고 어디에 숨어 있건 모조리 적발해 추호도 용서치 않고 무자비하게 처단해 버릴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