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억류직원 부당 처리시 강력대처”

북측과 개성공단 관련 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 당국자들이 21일 오전 방북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10시30분 현재 남북은 접촉에 앞서 현지에서 회동장소·의제·대표단 구성 등을 사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우리 측 대표단은 오전 9시2분 개성공단 내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도착했다”며 “아직 접촉은 개시되지 않고 있으며 남북 연락관 간에 대표단 구성·접촉장소·의제 등에 대한 실무적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영탁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 등 정부 당국자 6명과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관리위측 3명, 기타 2명(운전기사) 등 총 11명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오전 8시45분께 방북했다.

방북 인원 중 남북접촉에 참여하게 될 구체적인 인원은 북측과 협의 중이다. 앞서 북측은 방북단에 대한 출입계획에 대한 군 동의서를 전날 오후에 우리 측에 알려왔다.

우리 측 인원들은 이날 조찬에 이어 7시경 통일부 장관 환송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현인택 장관은 “오늘 개성접촉이 작은 만남이지만, 현 정부 들어서 처음으로 이뤄지는 당국접촉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차분하고 진지하게 대응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현 장관은 “(방북단이)국민의 신변안전과 같은 엄중한 사안을 다루게 되는 만큼, 정부와 국민이 뒤에 있다는 것을 믿고, 의연하고 당당하게 접촉해 임해야 한다”면서 “남북관계에 대한 긴 호흡과 안목을 가지고 상황에 맞게 유연하고, 적정하게 대처하라”고 말했다.

접촉의제와 관련, 우리 측은 개성공단 직원의 신변안전과 개성공단의 안정적 운영에 관해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북측도 접촉을 제의하면서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해 중대 사안을 통보한다’고 말한 바 있다.

때문에 북측이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A씨 문제와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북측이 정부의 PSI전면참여 방침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부분에 대한 논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부대변인은 “우리로서는 우리 근로자의 조사문제 등을 포함한 우리국민의 신변안전 문제와 개성공단의 안정적인 발전 문제가 가장 중요한 관심사”라며 “이번 접촉도 그러한 방향에서 진행이 되도록 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과 관련한 북측의 반발 가능성에 대해 이 부대변인은 “별개의 사안이지만 북측이 PSI를 거론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필요한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정부가 견지해온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고 말해, PSI는 남북관계와 관련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A씨 문제와 관련, 이 부대변인은 “남북이 이미 합의한 것으로는 범칙금이나 경고, 또는 추방 이외의 조치를 북측이 하려고 한다면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이어 그는 북측이 억류중인 현대아산 직원 A씨 문제와 PSI를 연계할 경우 정부 대책을 묻는 질문에 “PSI문제와 A씨 조사문제도 별개의 사안”이라며 “이 두 가지 문제는 연계될 수도 없고, 연계 되어서도 안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남북접촉은 북한이 어떤 태도로 나오느냐에 따라 성과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북한이 최근 로켓발사 후 ‘핵시설 재가동’ ‘6자회담 탈퇴’ ‘PSI 강력반발’ 등 긴장감을 높여왔던 만큼 접촉결과의 전망이 그다지 밝지 않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