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억류문제 연계시켜 남북접촉 추진

정부는 북한의 개성공단 관련 재협상 요구를 남북대화재개의 모멘텀으로 활용하고,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현대아산 유 모 씨 문제와 연계시켜 남북접촉을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23일 “개성접촉에서 드러난 북한의 태도는 일단 개성공단 폐쇄라는 극단적 선택보다 협상쪽에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모처럼의 기회를 대화재개로 이어 나가도록 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요구가 기존 합의를 무시한 면도 있지만 이와 같은 이유로 북측의 제안을 거부할 시 개성공단 폐쇄의 빌미를 제공할 우려가 있어 모든 요소들을 신중하게 검토한 후 우리 입장을 북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남측 근로자가 25일째 억류돼 접견도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면 정부로선 억류문제를 제쳐놓고 북측과 아무렇지도 않은 듯 개성공단 문제를 협의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의 입장은 억류중인 현대아산 직원의 신변안전에 무게 중심을 두면서 개성공단 출입경 문제와 개성공단 합의서 이행문제 등의 사안들을 함께 논의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2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북측의 개성공단 계약과 관련한 재협상 제의에 대한 대응 방안과 관련, “현대아산 및 공단 입주기업과의 의견수렴을 통해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현대아산 유 모 씨의 억류를 ‘부당한 억류’라며 조속한 석방을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각 부처 간 협의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로부터의 여론수렴을 거쳐 내주께 북측의 제안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통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